‘한-미얀마 산업단지’ 공사계약 및 사전공급 시행

계룡건설/세아STX엔테크 컨소시엄과 1단계 사업구간에 대한 공사계약 체결
산업용지 71필지에 대한 ‘토지 사전예약 공고’ 시행, 내년 1월 20일 온라인 접수

LH는 한-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(이하 ‘KMIC’) 관련, 295억원 규모의 1단계 조성공사 계약을 체결하고, 산업용지 71필지(876천㎡)에 대한 사전예약 공고를 시행했다고 11일(금) 밝혔다.

‘한-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’는 LH가 주도하는 최초의 해외 산업단지로, 미얀마 양곤시에서 북측으로 10km 떨어진 야웅니핀 지역에 2,249천㎡ 규모로 조성되며, LH가 40%, 미얀마 정부가 40%, 글로벌세아(주)가 20% 출자한 합작법인을 통해 추진 중이다.


▲ 한-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위치도

KMIC 합작법인은 본격적인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지난 10월 1단계(1,273천㎡) 사업구간에 대한 입찰공고를 시행했고, 기술제안 및 입찰가격 평가 등의 심사를 거쳐 계룡건설-세아STX엔테크 컨소시엄과 295억원 규모의 KMIC 1단계 조성공사 계약을 체결했다.

특히, LH는 이번 시공사 선정에 있어 한국형 입찰조건과 공사기준을 제시해 국내 기업이 원활하게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으며, 향후 추진예정인 2단계 공사를 비롯해 오폐수처리시설, 조경 및 전기·통신공사 등의 발주에도 국내 기업들과의 동반성장 플랫폼 구축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.

한편, 해외진출 희망기업의 초기 자금부담 완화와 사전 준비를 위해 1단계 조성구역 산업용지 71필지(876천㎡)를 대상으로 ‘토지 사전예약 공고’도 시행한다.

사전예약 대상토지는 오는 ‘21년 1월20일(수) 미얀마 최초로 인터넷(www.mykmic.com) 접수를 통해 선착순 필지지정 방식으로 공급하며, 경합이 있을 경우 필지별 권장업종과 사전예약금(5,000USD) 우선 입금업체 순으로 대상자를 선정한다.


▲ 조감도

사전예약 계약체결 후 현지법인 설립, 환경영향평가 및 미얀마투자위원회 투자허가 승인을 완료한 기업을 대상으로 내년 말까지 본 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며, 공급가격은 평균 72.38USD/㎡, 납부조건은 본 계약 체결 시 계약금 10%, 중도금 75%(4개월마다 15%), 잔금 15%로 진행한다.

’한-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‘는 올해 연내 착공 예정으로, 공정현황 및 공급관련 문의는 LH 미얀마사업단과 KMIC 합작법인을 통해 가능하다.

이용삼 LH 글로벌사업본부장은 “한-미얀마 경제협력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른 만큼, 기업의 현지 안착과 편의 도모를 위해 One Team Korea와 미얀마 정부의 협력채널 강화를 통해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” 이라고 밝혔다.

<저작권자 ⓒ 뉴스15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이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