문재인 대통령 “제가 백신 맞아보니 안심…안전성 논란 끝내달라”

  • 기자
  • 발행 2021-03-25 13:48
AZ백신 접종 만 하루와 7시간 지나…어젯밤 미열 있었지만 아침에는 개운


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것과 관련, “제가 맞아보니 안심해도 된다”고 말했다.

전날 오전 아스트라제네카(AZ) 백신을 접종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SNS에 남긴 글에서 “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시간이 더 남아있긴 하지만, 만 하루와 7시간이 지난 지금까지 별 탈이 없다”며 이같이 밝혔다.

문 대통령은 “어제 밤늦게 미열이 있었는데, 머리가 아프거나 불편한 정도는 아니었지만 대비 차원에서 해열진통제를 먹고 잤더니 아침에는 개운해졌다”고 전했다.

이어 “평소 고혈압인데, 혈압에도 아무 영향이 없는 듯 하다”며 “아내는 독감 접종에도 부작용을 좀 겪는 편인데, 이번에는 저처럼 밤에 미열이 있는 정도였고 오히려 독감 접종보다 더 가벼웠다고 한다”고 덧붙였다.

문 대통령은 “함께 접종받은 11명 모두 아무 이상이 없거나 가벼운 미열이나 뻐근함 정도가 있었다는 것이 전부”라며 “사람에 따라서 증상이 심한 분들도 있지만 면역이 형성되는 과정이라고 하니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것”이라고 강조했다.

그러면서 “이제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논란은 끝내주시기 바란다. 전 세계가 공인하는 백신의 안전성을 논란하는 것은 아무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”며 “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도록 국민들께서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”고 당부했다.

<저작권자 ⓒ 뉴스15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